•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끝까지 지원"

보건복지부, 적극 행정 우수사례 발표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20.10.15 16:09:30

보건복지부는 15일 차관회의에서 2020년 적극 행정 우수사례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끝까지 지원한다‘를 꼽으며 범정부적 역량을 결집해 총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끝까지 지원한다‘ 사례는 범정부 지원체계를 가동해 국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기업, 대학, 연구소, 병원 등 국가적 역량을 한데 모았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됐다.

치료제·백신을 신속하게 개발하기 위해서는 민·관 간 긴밀한 정보공유를 통해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는 의사결정체계 마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지난 4월부터 보건복지부장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을 공동위원장으로 관계부처와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를 가동하고 있다.

범정부지원위원회는 ’끝까지 지원한다‘는 원칙 하에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연구지원, 규제개선, 기업애로 해소 등 총력 지원하고 있다.

후보물질 발굴, 전임상시험 지원, 공공생물안전시설 등 정부보유시설 우선 개방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코로나19 전담심사팀‘을 운영하여 종전에 6개월 이상 걸리던 허가 기간을 30일로 대폭 단축하는 등 행정적 지원도 강화하고 있다.

또한,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를 설치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기업에 대한 밀착 상담을 통해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유관기관이 협업하고 있다.

5월 6일 이후 총 14회의 기업 심층 상담을 실시하여 55개사의 애로사항 227건을 접수하여 191건을 해결했다. 

특히,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 및 민간 전문가가 함께 ‘임상시험지원 TF’를 운영(주 1회)하여 임상시험 단계에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임상시험 피험자 확보를 위한 ‘국가 감염병 임상시험센터’를 운영하고, 생활치료센터 경증 환자 대상 임상시험 모델 설계를 위한 현장방문을 지원했다.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등 관계부처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임상시험 지원도 실시한다.

또한, 혈장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완치자 혈장 모집을 위해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 GC녹십자, 적십자는 채혈 프로세스 정교화, 단체 채혈 장소 마련, 홍보 강화 등을 위해 협력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을 올해 2186억원 보다 19% 증액된 2604억원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하는 등 백신·치료제 개발이 마무리될 때까지 총력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에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 자원봉사 등과 방역에 적극 협조하고 계신 국민들께 감사를 드린다” 면서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치료제의 조속한 개발을 위해 범정부적 역량을 결집해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