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방흡입 재수술, 기존 절개창 vs 新절개창 유리한 것은?

도움말/365mc 신촌점 김정은 대표원장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20.10.05 10:14:37

지방흡입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매년 증가세다. 이는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인 트렌드이기도 하다. 과거 ‘고도비만인의 최후의 보루’를 넘어 ‘체형교정술’로 인식되면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지방흡입 시술 빈도가 높아진 만큼, 무분별한 시술을 경계해야 하는 것도 사실이다. 원하는 만큼 지방세포를 제거하지 못했거나, 반대로 과도하게 제거했거나, 시술 후 시간이 흐르며 다시 살이 찌는 등 다양한 이유로 또 한번 수술대에 오르는 경우가 있다.

이때 환자들은 의외의 요소에 관심을 둔다. 바로 ‘지방흡입 절개창’이다. 지방흡입 수술 시에는 지방세포를 흡입하는 관인 캐뉼라가 들어갈 수 있도록 절개창을 만들게 된다. 최소절개가 원칙인 만큼 보통 5mm 안팎의 크기를 낸다. 흉터가 눈에 잘 띄지도 않지만, 절개흔적은 시술 후 1~2년 정도면 옅어진다.

하지만 피부가 예민하거나, 흉터가 오래 가는 일부 환자들은 절개창을 어느 부위에 내는지의 여부에 관심이 많다. 지방흡입 재수술은 보통 같은 부위에 이뤄지는 만큼 같은 곳이나 비슷한 부위에 절개창을 내야 하기 때문이다.

진료실을 찾는 환자들은 “처음 지방흡입 수술 시 냈던 절개창을 또 이용할지, 아니면 새로운 절개창을 내야할지 고민이에요”하고 묻는다. 이들은 보통 기존 절개창을 그대로 활용하길 원한다. 또 다른 수술 흔적이 생기는 것을 부담스러워 하기 때문이다.

절개창 활용 문제는 환자뿐 아니라 집도의도 신중히 고려해야 할 문제다. 실제로 지방흡입 시 절개창의 위치와 개수는 매우 중요한 요소다. 지방흡입은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미용 목적의 체형교정술이다. 이렇다보니 되도록 절개창 개수는 최대한 줄이고, 가능한 한 보이지 않는 곳에 위치하도록 해야 한다. 그러면서도 지방은 효과적으로 뺄 수 있는 위치를 선정해야 한다.

우선 복부 지방흡입에 나서는 경우, 주로 배꼽 혹은 사타구니 주변 팬티라인에 1~2개를 낸다. 러브핸들을 없애 잘록한 허리를 만들려는 경우, 엉덩이 꼬리뼈 아래쪽에 절개창을 내기도 한다.

배꼽은 흉터가 잘 보이지 않고, 나머지 절개창도 모두 비키니나 속옷을 입었을 때 충분히 가려질 위치라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여성들의 수요가 높은 허벅지의 경우, 앞쪽은 골반과 허벅지가 만나는 부위에 뒤쪽은 엉덩이가 접히는 엉덩이 밑주름 부분을 활용한다.

팔뚝 지방흡입은 절개창이 적은 편이다. 대개 겨드랑이와 팔이 만나는 뒷겨드랑이 시작점을 절개하고, 경우에 따라 앞겨드랑이 또는 팔꿈치 쪽에 추가하기도 한다. 종아리는 양쪽 복숭아 뼈와 아킬레스건 사이가 무난하다.

이들 부위는 의사들의 오랜 경험이 축적되며 선정된 ‘효율적인 자리’로 꼽힌다. 이렇다보니 같은 부위를 재수술해야 하는 경우 비슷한 위치를 선정하게 된다. 사실, 지방흡입 재수술 시 절개창을 선정하는 데에는 정답이 없다. 환자의 지방량, 피부 상태 등에 따라 조율하게 된다.

첫 수술 당시 지방을 너무 적게 흡입한 경우라면 기존 절개창을 이용해 충분히 재수술이 가능하다. 지방을 골고루 빼지 않아 라인이 울퉁불퉁한 것을 교정해야 할 때에도 굳이 새로운 절개창을 낼 이유가 없다. 지방이 덜 빠진 부분에서 조금만 정돈해도 한결 윤곽이 매끈해지기 떄문이다. 이처럼 추가로 빼내야 할 지방이 많지 않을 때에는 기존의 절개창을 이용하는 게 일반적이다.

단, 기존 절개창을 사용하면 회복기간이 평소보다 더 길어질 수 있고, 회복 기간 동안 흉터가 더 크게 남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최소한의 흉터와 빠른 회복을 원한다면 새로운 절개창을 내는 유리하다. 또 기존 절개창 주변부의 유착이 심한 경우에도 절개창을 다시 내는 게 낫다. 결국 절개창 활용 여부는 고객과 집도의의 충분한 상담 이후 결정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라도 임상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찾는 게 유리하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