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역 약사회 중심 일본 의약품 불매운동 확산

서울·경기·강원 등 잇달아 선언…병의원 처방 자제 협조 요청도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08.02 10:54:23

일본 아베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이어 백색국가 제외가 의결된 가운데 지역 약사회를 중심으로 일본산 의약품에 대한 불매운동 선언이 확산되고 있다.

경기도약사회는 2일 성명서를 통해 "이 시간 이후 경기도약사회 회원 일동은 일본 의약품 판매와 취급 일체를 중단하며 일본 제품의 강력한 불매와 일본 여행 자제를 결의한다"고 선언했다.

특히 "일본산 부정·불량의약품 신고센터를 설치해 확인된 부정·불량의약품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한다"며 "경기도내 약국과 병의원이 뜻을 같이해 일본 의약품의 처방 중단 및 국산의약품 처방조제 운동을 공동으로 전개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앞서 서울시약사회는 지난 7월25일 성명을 통해  "의약품의 전문가로서 정치적 갈등에 의해 빚어진 불매운동으로 국민의 생명과 건강과 직결되는 의약품의 사용에 차질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적시했다.

이어 "아베정권의 파렴치한 경제보복을 철회할 때까지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이 제한받지 않는 범위에서 일본산 모든 소비제품 및 의약품의 불매운동과 일본여행의 자제를 선언한다"며 "우리 국민들이 현명하게 의약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전문가로서 정보를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원도약사회도는 지난 7월24일 'N● 팔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일본산 의약품 불매운동에 동참을 선언했다.

강원도약사회는 "의약품은 생명과 건강에 밀접한 영향을 줄 수 있는 공공재로써, 이를 관리하는 약사라는 사명 또한 외면할 수 없고, 일본의약품 판매거부가 일본에 대한 응징이지 국민과 약사와 더불어 건강을 수호하고 있는 선량한 국내제약사들에 타격을 주는 결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고 전제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그리고 국내제약사들에 가해질 수 있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일본의약품 불매운동을 전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원도약사회는 일본의 사과와 부당한 조치들의 완전철회가 있기 전까지는 △일본산 의약품 불매 △일본산 의약품 국내산으로 적극 대체 △일본산 의약품 취급하던 국내제약 피해 최소화 등을 지킨다고 선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