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식품업계, 아이스 커피 시장 경쟁 '후끈'

커피전문점, 편의점 등 품질 강화 통한 제품 차별화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9.07.29 09:51:34

본격적인 여름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유통가의 아이스 커피 경쟁이 뜨겁다. 커피업체와 커피 전문점뿐만 아니라 편의점까지 가세해 더위에 지친 소비자들의 입맛을 잡기 위한 경쟁이 한창이다. 특히 최근에는 소비자들의 커피 취향이 고급화·세분화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을 내세웠던 커피믹스, 편의점 커피 등도 앞다퉈 품질을 강화하며 제품 차별화에 나서고 있다.

롯데네슬레코리아는 올여름을 겨냥해 에티오피아 프리미엄 골드빈을 사용한 네스카페 수프리모 아이스 커피믹스를 선보였다. 이와 더불어 맛이 없으면 제품 구매 금액을 전액 환불해주는 맛 보장 이벤트를 진행하며 여름 시즌을 위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소비자가 제품 맛에 불만족 했을 경우, 네스카페샵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 영수증과 함께 환불 신청을 하면 제품 회수 후 구매 금액의 100%를 환불해 준다.

신제품 네스카페 수프리모 아이스 커피믹스는 고급 원두로 알려진 아라비카 원두 중에서도 에티오피아 해발 1,600m 고산지대에서 자란 프리미엄 골드빈을 사용해 원두 고유의 풍부한 커피 맛을 느낄 수 있다. 찬물에서 빠르게 잘 녹아 간편하고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커피전문점 카페드롭탑은 전문 큐그레이더가 개발한 카페드롭탑 스페셜티 커피 파우치를 선보였다. 이번 신제품은 스페셜티 아메리카노에티오피아 시다모 아메리카노’ 2종으로 GS25에서 단독 판매된다. ‘스페셜티 아메리카노는 브라질 카삼부 원두를 사용해 클린한 산미와 고소한 끝맛이 특징이며, ‘에티오피아 시다모 아메리카노는 에티오피아 원두를 사용해 풍부한 향미와 크리미한 바디감을 느낄 수 있다. 파우치형 용기에 개별 포장돼 집뿐만 아니라 사무실, 야외 등 휴대하기 좋아 어디든 가지고 다니며 마실 수 있다.

지난 2015년 편의점 업계 최초의 원두커피 브랜드로 론칭한 세븐일레븐은 올여름을 대비해 자체 원두커피 브랜드 세븐카페아이스 라인업을 확대했다. ‘세븐카페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필두로 세븐카페 아이스 카페라떼를 리뉴얼 출시하고 새롭게 세븐카페 아이스 카라멜라떼를 선보인 것. ‘세븐카페 아이스 카페라떼는 라떼 제조에 필요한 우유를 구슬 아이스크림 형태로 구현한 제품이다. 품질 개선을 위해 구슬 아이스크림 양을 8% 이상 늘리고, 컵 크기도 14온즈(oz)에서 15.5온즈로 10% 키워 커피와의 혼합이 더욱 원활하도록 했다.

CU는 최근 소비 트렌드인 친환경을 내세워 착한 소비자공략에 나섰다. 즉석 원두커피 카페 겟에 사용되는 원두를 열대우림동맹(RFA, Rain Forest Alliance) 인증을 받은 친환경 원두로 변경한 것. RFA 인증은 친환경 농법을 실천하는 농장에서 안정적인 삶을 보장받는 노동자가 키워낸 원두에 부여된다. 인증을 받은 원두의 공급가는 일반원두 대비 10% 이상 높지만 기존 커피 가격을 유지했다. 이밖에도 CU는 빨대를 종이 재질 제품으로 바꾸고 텀블러 소지 고객에 대한 할인혜택 규모를 늘리는 등 친환경 정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